• 글로벌 반도체시장 정체 길어진다...출하량 사상 첫 2년연속 감소 전망
IC인사이츠, 올해 3% 감소 예상 삼정KPMG, 수요위축 출하량 감소
글로벌 반도체 출하량이 사상 처음으로 2년 연속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3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반도체(IC·집적회로) 출하량(unit shipments)이 전년 대비 3%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출하량이 2018년 대비 6% 감소한 데 이은 것으로 반도체 역사상 첫 2년 연속 감소세다.

반도체 출하량은 1985년, 2001년, 2009년, 2012년 등 4차례 전년 대비 감소세를 보인 바 있다. 이후 2013년부터는 6년 연속 증가하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2017∼2018년은 이른바 ‘슈퍼호황기’로 출하량이 각각 15%, 10% 늘어나며 전성기를 구가했다.

하지만 작년 들어 반도체 시황이 꺾이면서 사정이 어려워졌다. 급성장하던 스마트폰 시장이 정체기에 진입한 탓이 컸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체적인 반도체 수요 회복세가 더뎌지고 있다.

앞서 IC인사이츠는 올해 반도체 매출 기준 시장 규모가 3458억달러(약 419조6천억원)로 전년 대비 4%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3개월 전만 해도 8% 성장을 전망했다.

다만 북미, 유럽 코로나19 사태가 정점을 확인하면서 5월부터 일부 유통채널 영업 재개가 예상돼 현물 가격 하락은 제한적이라는 분석도 있다.

삼정KPMG도 이날 발간한 ‘코로나19로 인한 반도체 산업의 변화’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반도체 전방 산업의 수요 위축으로 출하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측되나 공급량을 탄력적으로 조절함으로써 단가 하락 등의 부정적인 영향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코로나19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면서 반도체 수요 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응용프로세서(AP), 이미지센서, 낸드플래시 등 스마트폰 반도체 시장은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분석했다.

데스크톱PC와 스마트TV, 셋톱박스 등 컨슈머 제품에 탑재되는 반도체 시장 또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측됐다.

보고서는 코로나19로 인해 반도체 산업에서 나타날 수 있는 공급망 리스크 관리에 주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해외 생산 공장의 생산 차질에 대비하는 등 공급망 리스크 관리 시스템 고도화와 함께 생산 장비와 반도체 원재료, 부품 공급망을 점검하고 대체공급자와 대비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또 국내 반도체 기업들이 코로나19로 나타날 수요 시장의 변화에 맞춰 생산과 공급 조정에 주안점을 두는 전략을 갖출 것도 주문했다.

유재훈·정세희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