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러시아 코로나19 환자 1만명 넘어…하루 1459명 추가

  • 모스크바 확진자만 6700여명
  • 기사입력 2020-04-09 18: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렘린 궁전 주변 도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봉쇄 조치로 1일(현지시간) 퇴근 시간대임에도 텅 비어 있는 모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늘고 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처음으로 1500명에 근접했다.

러시아 정부는 9일(현지시간) "지난 하루 동안 모스크바를 포함한 50개 지역에서 1459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며 "전체 누적 확진자가 1만131명(81개 지역)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수도 모스크바에선 857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전체 감염자가 6698명으로 증가했다. 이밖에 모스크바 외곽 모스크바주에서 199명,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44명, 서부 브랸스크주에서 40명의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도 하루 사이 13명이 추가되면서 모두 76명으로 늘었다.

정부는 지금까지 확진자 가운데 698명이 완치돼 퇴원했으며, 전체 검사 건수는 100만 건이 넘었다고 전했다.

러시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일 처음으로 1000명대(1154명)를 넘어선 뒤 계속해 서 증가하고 있다.

러시아 연방 의생물학청 청장 베로니카 스크보르초바(전 보건장관)은 7일 자국 TV 방송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앞으로 10~14일 뒤 정점을 찍은 뒤 한동안 그대로 유지되다가 6월 중순께나 수그러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러시아 정부는 코로나19 급증세에 대응하기 위해 강도 높은 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를 통해 전염병 사태와 관련한 유급 휴무 기간을 4월 30일까지 연장했고,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전 주민 자가격리와 사업장 폐쇄 등 모든 제한 조치를 5월 1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후 대다수 지방 정부도 모스크바시의 조치를 따르고 있다. 러시아 대다수 지역 주민은 현재 식료품과 약품 구입, 병원 방문 등 긴급한 경우가 아니면 외출하지 않고 자가격리를 지키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