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코로나 지원…3000억 ‘핀테크 혁신펀드’ 가동

  • 기사입력 2020-04-09 15: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4년간 3000억원 규모로 조성되는 ‘핀테크 혁신펀드’가 이달부터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다.

이달 중 200억원 규모의 직접 투자를 시작으로 핀테크 기업 육성을 위해 올해 855억원 이상의 자금이 투입된다.

금융위원회는 10일 핀테크 혁신을 가속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핀테크 기업의 투자 유치 어려움을 해소하려고 핀테크 혁신펀드를 속도감 있게 운영한다고 밝혔다.

핀테크 혁신펀드는 KB·NH·신한·우리·하나 등 주요 금융그룹과 지방은행,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코스콤이 참여한 민간 주도의 펀드다.

올해부터 2023년까지 3000억원 규모로 혁신적 핀테크 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한다.

혁신펀드는 창업 5년 이내 초기 핀테크 스타트업 투자와 초기 이후 스케일업(규모 확대)·해외 진출 지원 투자로 구분해 각각 1500억원을 투입한다.

올해 창업 초기 투자에는 3개 이상의 자펀드를 만들어 480억원 이상의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미 블라인드 자펀드 위탁 운용사 2곳(한국투자파트너스·KB인베스트먼트)이 선정돼 3분기부터 본격적인 투자에 나선다.

2분기에 1개 이상의 위탁 운용사가 추가로 선정된다.

스케일업·해외 진출 투자에는 올해 375억원 이상의 자금이 공급될 예정이다.

이달 중 핀테크 3개사(빅데이터·블록체인·해외 소재 금융 플랫폼)에 모두 200억원 규모로 투자가 이뤄지고, 올해 중 175억원 이상의 자금을 추가로 투입한다.

금융당국은 자금 운용 추이와 시장 수요 등을 보면서 핀테크 혁신펀드 규모를 6년간 50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paq@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