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메리츠증권 리테일 약진…동학개미 몰려온다

  • 주식계좌 개설 전년 동기 대비 114% ↑
    2%대 금리 전단채 출시 예정
  • 기사입력 2020-04-09 14: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김상수 기자]메리츠증권이 올해 1분기 주식계좌 개설 수가 전년 동기 대비 100% 이상 급증했다. 최근 투자 열풍에 힘입어 IB부문에 이어 리테일 부문에서도 성장세를 보이며 수익다각화를 꾀하고 있다는 평가다.

9일 메리츠증권에 따르면, 최근 개인투자자 증가로 1분기 주식계좌 개설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114% 늘었다. 특히 국내 주식뿐 아니라 해외주식, 해외 파생상품계좌 개설 건수 역시 전년 동기 대비 384%나 급증, 관련 수익 역시 479%나 늘었다.

메리츠증권은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메리츠 스타트’ 앱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외 주식과 파생상품 거래를 앱 전환 없이 매매할 수 있고 미국, 중국, 홍콩 등 3개국 종목 분석도 제공하고 있다. 최근 리테일 부문 인기에 힘입어 지난 2년간 진행한 신용공여 이자율 우대 적용 행사(3.90%)도 추가 연장할 계획이다.

또 종금라이선스 종료 후 지난 7일 리테일 고객을 대상으로 2%대 전자단기사채를 출시, 1017억원 분량의 1차 발행을 성황리에 마무리하기도 했다. 오는 10일엔 2차 발행도 실시한다. 금리는 최대 2.4%(3개월 기준, 1개월 2.2%, 2개월 2.3%)다. 메리츠증권 측은 “0%대 저금리 시대에 접하기 힘든 고금리 상품”이라고 밝혔다.

올해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증권업계 1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1분기 내 리테일부문 성과가 한층 중요해졌다. 기존 주된 수익원인 IB부문이 크게 위축된 반면, 개인투자자 급증 등으로 브로커리지 수익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메리츠증권 측은 “리테일부문 경쟁력 강화로 새로운 고객가치 창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dlc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