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美증시, 유럽 봉쇄 완화 논의·샌더스 사퇴로 3%대 상승

  • 다우 3.44%↑, S&P500 3.41%↑
    기술주 중심 나스닥 2.58%↑
  • 기사입력 2020-04-09 06: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뉴욕증시가 유럽 봉쇄 정책 완화 움직임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포기 소식에 상승세를 나타냈다. 사진은 미국 뉴욕증권거래소가 있는 월스트리트 모습.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유럽 봉쇄 정책 완화 움직임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포기 소식에 상승세를 나타냈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779.71포인트(3.44%) 상승한 2만3433.5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전날보다 90.57포인트(3.41%) 오른 2749.98에, 나스닥은 203.64포인트(2.58%) 상승한 8090.90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이와 국제유가 동향, 샌더스 사퇴 영향 등을 받는 분위기였다.

미국 뉴욕과 이탈리아, 스페인 등 코로나19 집중 발생지역에서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발생 수가 둔화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시장에는 코로나19 사태 진정 기대감이 감돌았다. 특히 오스트리아를 비롯한 유럽 일부 국가는 봉쇄 완화 계획을 발표했고 이탈리아에서도 봉쇄 완화 시점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나라의 일정 부문을 재개하는 것과 전체를 다시 오픈하는 개념을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경제를 조만간 재개하는 문제를 “매우 철저히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망자 추이가 이번주 이후 전환점을 맞을 수 있다는 발언을 내놓은 점도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하지만 꾸준히 늘어나는 확진자와 사망자를 고려하면 코로나19의 정점을 논하는 것은 섣부르다는 지적도 여전하다. 뉴욕주의 코로나19 신규 사망자 수는 하루 동안 779명이 늘어 하루 최대 사망자 기록을 다시 썼다. 파우치 소장도 지금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완화할 때가 아니라 더 강화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프랑스가 전국적인 이동제한 명령을 연장할 것이란 소식이 나오는 등 봉쇄 조치와 관련한 국가별 대응도 차이가 크다.

글로벌 경제 침체 우려도 커졌다. 유럽 최대 경제국 독일의 Ifo 경제연구소는 올해 2분기 독일 성장률이 마이너스(-)9.8%로 악화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올해 전체로는 4.2% 역성장을 예상했다.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2분기 미국 실업률이 20%로 오를 수 있다면서, 경기 침체가 심각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코로나19가 극복된 이후에도 미국 및 글로벌 경제가 위기 이전보다 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샌더스 의원이 이날 민주당 대선 경선 포기를 선언한 점은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월가는 샌더스 의원이 민주당 대선 후보가 되면 주가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해 왔다.

서부텍사스원유(WTI)가 장 막판 급반등에 성공하며 6% 이상 오른 점도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