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경기도, 통신판매 전문업체 ‘농축수산물 원산지표시’ 점검

  • 기사입력 2020-04-08 09: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경기도가 오는 8~21일까지 배달앱, 온라인마켓 등 통신판매 전문 업체를 대상으로 농축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행위에 대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지도·점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농축수산물 온라인 구매가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온라인 상에서 유통되고 있는 농축수산물 관련 가공품을 대상으로 원산지 거짓 표시와 미표시, 표시방법 위반 여부 등을 점검한다.

‘원산지표시 시행규칙’ 3조 1항에 따르면 통신판매를 통한 농축수산물과 가공품의 원산지표시는 전자매체상 자막이나 별도 창에 표시할 수 있다. 거짓으로 표시할 경우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표시방법을 위반할 경우 1000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경기도청 전경.

물리적 거리두기에 따라 ‘경기도 원산지표시 감시원’ 126명이 통신판매 업체 원격 모니터링을 통해 원산지표시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유선통화를 통해 원산지표시 제도에 대한 계도·홍보 활동도 병행하게 된다. 현장 점검은 민원 접수 등 필요할 때 최소 인원으로 실시한다. 이후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도와 시·군의 합동 점검도 추진할 예정이다.

deck91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