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천정배·장병완 “호남 정치력 중진의원이 뒷받침해야”

  • 기사입력 2020-04-07 15: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생당 천정배,장병완 후보가 7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박대성 기자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민생당 현역 의원인 천정배(광주 서구을)·장병완(동구남구갑) 후보는 7일 광주시의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호남의 정치경쟁을 발전시키고 호남의 정치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해 광주 발전과 호남 집권의 보루가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두 후보는 노무현 참여정부 시절 각각 법무부장관(천정배)과 기획예산처 장관(장병완)을 지낸 인연으로 ‘원팀’을 만들어 더불어민주당 아성에 도전하며 정책 중심의 선거 운동을 지향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989년말 삼성이 광주에 가전공장을 세운 것은 당시 ‘김대중’이란 걸출한 인물과 ‘평민당’으로 대변되는 차기정권의 유력주자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2016년 삼성이 광주에서 가전공장을 철수한 것은 ‘호남불가론’이 횡행했기 때문으로, 호남 대선주자를 만들어 정치적 역량을 끌어올리고 힘있는 중진의원들이 뒷받침을 할 때 어느 곳도 광주와 호남의 투자 제안을 함부로 무시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생당은 주요 공약으로, ▷광주형 일자리 정상화 ▷광주 군공항 이전문제 신속 해결 ▷한전공대 정상 개교 및 에너지벨리산단 2단계 추진 ▷남도 신한류 복합문화벨트 조성 ▷고령친화 복지도시 조성 등을 약속했다.

parkd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