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아베가 준 천마스크 “너무 작다”…성인 귀에 걸리지도 않아

  • 기사입력 2020-04-07 10: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다마키 유이치로 국민민주당 대표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전국 가구에 보급하기로 한 천 마스크가 너무 작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4일 일본 이와테현 지역매체 이와테일보는 가마이시 소재 장애인 복지시설이 지난 2일 정부로부터 전달 받은 베트남제 천 마스크 30장을 시설 이용자에게 1장씩 배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매체는 끈이 짧아 일부 남성들은 착용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와테일보는 “설명서에는 어른용이라고 쓰여 있었으나 신축성이 부족하고, 쓰더라도 장시간 착용하는 건 무리라고 체념하는 소리도 들렸다”고 설명했다.

다마키 유이치로 일본 국민민주당 대표 또한 트위터에서 “지방의 한 간호사로부터 후생노동성이 나눠준 마스크 사진을 전달받았다. 귀에 거는 부분이 고무줄이 아니라 끈으로 돼 있어서 귀에 걸지 못해 마스크로 사용할 수가 없어 현장에 당혹감이 번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후생노동성은 배포 예정인 마스크와 관련해 “상황에 따라 어떤 종류가 될지 모”"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전국 가구에 천 마스크를 2장씩 배포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3인 이상 가구는 어떻게 하느냐’며 비난이 쇄도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천 마스크보다 감염 예방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진 부직포 마스크를 쓰고 등장해 또다시 빈축을 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