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日 올림픽 연기·긴급사태 선언…천문학적 경제손실 불가피

  • 올림픽 연기 비용 30조원
    7곳 대상 긴급사태 선언, 사실상 ‘봉쇄령 효과’
    전문가 “봉쇄조치 경제손실, 올림픽 연기보다 클 것”
  • 기사입력 2020-04-07 10: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 정부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8일부터 도쿄도(東京都) 등 7곳에 대해 긴급 사태를 선언하기로 한 가운데 이날 일본 도쿄역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EPA]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충격으로 인한 일본의 경제적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각국의 잇따른 국경 봉쇄 조치로 일본 경제를 지탱해 온 무역과 관광업이 휘청이고 있는 가운데, 초유의 도쿄올림픽 연기 사태에 긴급사태 선언까지 이어지면서 가뜩이나 내리막길을 걷던 일본 경제의 손실이 천문학적 수준으로 치닫고 있는 것이다.

당초 일본은 올해 7월 열릴 예정이었던 2020 도쿄올림픽을 장기 침체기에 빠진 경제를 되살릴 모멘텀으로 여겨왔다. 하지만 지난달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가 올림픽 1년 연기를 전격 선언했고, 일본은 이미 올림픽 개막을 위해 쏟아부은 막대한 비용과 향후 시설 유지에 대한 부담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포브스에 따르면 일본은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 이미 90억달러(10조7370억원)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1년동안 시설을 유지하고 다시 대회를 준비하기 위해 들여야 할 비용을 추가 하면 일본이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 치러야 하는 최종 비용은 250억달러(29조8250억원)를 넘어설 것으로 추산된다.

여기에 아베 정부의 긴급사태 선언은 올림픽 연기 이상의 경제손실을 예고하고 있다. 긴급사태 선언은 도쿄도와 오사카부, 후쿠오카현 등을 포함한 주요 7개 광역자치단체 수장에게 주민들의 외출 자제 및 흥행 시설 이용 제한 요청, 임시 의료시설 설치에 필요한 토지 사용 등 개인의 재산권 제한 등의 권한을 부여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사태 유지 기간은 한 달이다.

중국 우한과 유럽, 미국 일부 도시가 취하고 있는 ‘봉쇄령’ 형태의 강제 외출 금지 조치는 없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방침이지만, 이미 다수의 경제 전문가들은 사실상의 봉쇄령이란 가정 하에 암울한 전망을 내놓고 있다.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불가능한만큼, 경기 위축은 피할 수 없을 것이란 설명이다.

기우치 다카히데 노무라 종합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1개월간 도쿄를 봉쇄할 경우 개인소비가 약 2조5000억엔(약 28조원)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0.4%에 달하는 수준이다. 그는 “만약 봉쇄 조치가 3개월 이어진다면 개인 소비는 올림픽 취소에 따른 손실액의 4배 가까이 감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코로나19 확산과 더불어 경제적 피해가 가시화하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는 서둘러 대규모 자금 수혈에 나섰다. 아베 총리는 지난 6일 총리관저에서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심대한 영향에 근거해 과거에 없던 막대한 규모인 GDP의 20%에 해당하는 사업 규모 108조엔(약 1211조4000억원)의 경제 대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제 대책에는 어려운 상황에 놓인 가계와 중소사업자에 대한 금융 지원과 세금 및 사회보험료 납부 유예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아베 정부는 긴급 경제대책의 일환으로 소득이 줄어든 가구에 30만엔(약340만원)씩의 현금을 나눠줄 계획으로, 일본 전체 5800만가구 중 1000만가구가 지급대상이 될 전망이다.

bal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