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집콕족'효과…LGU+ "스마트홈트· VR 서비스 이용 급증"

  • -스마트홈트 3월 이용자수 1월대비 38%↑
    -AR쇼핑 이용자 4배 늘어…실 상품구매도 450% 급증
  • 기사입력 2020-04-07 09: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유플러스 모델이 홈트레이닝 서비스인 '스마트홈트'를 이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 여파로 야외활동이 줄어 들면서, 지난 2~3월 스마트홈트·U+증강현실(AR)쇼핑·U+가상현실(VR) 등 5세대(5G) 통신 서비스의 이용량이 1월 대비 크게 늘었다고 7일 밝혔다.

우선 ‘스마트홈트’는 3월 평균 이용자 수(MAU)가 1월 대비 38% 늘었다. 특히 이용자가 실제로 운동을 실행한 횟수는 두 배 이상 늘어난 약 3만건이었다.

스마트홈트는 LG유플러스가 카카오VX와 손잡고 요가, 필라테스, 스트레칭 등 250여 편의 운동 콘텐츠를 제공하는 홈트레이닝 전문 서비스다.

실감형 서비스를 TV홈쇼핑과 연결한 ‘U+AR 쇼핑’은 3월 이용자 수가 1월 대비 4배가 늘어났다. U+AR 쇼핑은 스마트폰을 TV홈쇼핑 화면에 비추면 증강현실로 나타난 상품 정보를 볼 수 있는 서비스다. 특히 실제 상품 구매로 이어진 사례도 1월 대비 450%가 늘어났다.

VR 콘텐츠 이용할 수 있는 ‘U+VR’의 3월 월평균 이용자 수는 1월 대비 30% 늘었다. 또한 시청 건수는 1월 대비 71%가 증가했다. 5G 네트워크가 필요한 VR콘텐츠의 특성상 3월 U+VR 이용자들의 데이터트래픽(TB)도 40%가 늘어났다.

AR 콘텐츠를 제공하는 ‘U+AR’ 서비스의 누적 이용자 수는 39만2000명을 기록했다. 시청 건 수는 누적 175만 건으로 1월 대비 22% 상승했다.

이 밖에도 5G 클라우드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GeForce Now)’는 1월 대비 3월 이용자 수가 140% 증가하고, 월간 총 플레이 시간도 약 130% 늘어났다.

LG유플러스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도 함께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며 "올해는 고객 중심서비스인 ‘U+5G 서비스 3.0’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세정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