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日, 코로나19 급증에 긴급사태 선언…8일부터 도쿄 등 7곳 적용

  • 발령기간은 황금연휴 끝나는 내달 6일까지 한달간
    지자체장 외출자제·휴교 요청…"도시봉쇄는 없다"
  • 기사입력 2020-04-07 08: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일본 도쿄 총리 공관에서 기자회견을 위해 안면 마스크를 벗고 있다. [EPA]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쿄 등 7개 지역을 대상으로 ‘긴급사태’ 카드를 꺼내들었다.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0일 만에 두배 이상 늘어 5000명에 육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베 총리는 7일 코로나19 관련 자문위원회 회의와 의회 사전 보고 등의 절차를 차례로 진행해 긴급 사태 선언한다.

발령 대상지역은 도쿄도(東京都)와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등 수도권을 포함해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광역자치단체 등이다. 발령 기간은 8일부터 일본의 황금연휴인 ‘골든위크’가 끝나는 다음달 6일까지로, 약 한 달간이다.

지역별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큰 차이를 보임에 따라 전국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하기보다는 의료 시스템 붕괴가 우려되는 지역을 위주로 발령한다는 게 일본 정부의 방침이다. 특히 도쿄도는 감염자가 이미 1000명을 넘어 병상 부족 문제가 심각해졌다.

긴급사태가 선언된 지역에선 당국이 임시 의료시설 설치에 필요한 토지를 이용하는 등 개인의 재산권을 제한하는 조치를 할 수 있게 되기 때문에 병상 확보에 도움이 된다.

해당 지역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지사는 법적인 근거를 가지고 외출 자제와 휴교 등도 요청을 할 수 있다. 영화관과 백화점, 운동시설, 유흥시설 등의 이용 제한과 이벤트 개최 중지 등도 요청·지시할 수 있게 된다.

그러나 긴급사태가 발효되더라도 강제 외출 금지 조치는 내려지지 않는다. 이른바 ‘도시 봉쇄’는 없다는 것이 일본 정부는 설명이다. 아베 총리는 “해외와 같은 도시 봉쇄는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에서 코로나19에 걸려 숨진 사람이 1만명을 넘어섰다. 국제 통계사이트 월도미터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이날 오후 11시45분(그리니치표준시·GMT 기준) 전날보다 1230명이 늘어난 1만846명을 집계됐다. 미국 내 확진자 수는 2만8043명이 추가돼 36만4716명을 기록했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