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정 총리 “코로나19 전쟁서 승리하는 길, ‘사회적 거리 두기’”

  • 이마트 본사 방문…'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업 적극 참여 당부
    "국민 불편 겪지만 치료보다 예방이, 혼란보단 고통 감내가 낫다"
  • 기사입력 2020-04-06 18: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시 성동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 두기 우수기업인 ㈜이마트 본사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힘들어하고 기업도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며 "코로나19 전쟁에서 승리하는 길이 사회적 거리 두기이고, 이를 잘 실천하면 승리할 수 있다는 것이 정석"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성동구의 이마트 본사와 매장을 방문,"정부는 코로나19 싸움에서 승리해 국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방문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기간이 2주 연장된 가운데 기업 참여를 독려하고 참여 우수 기업을 격려하기 위한 것으로, 정 총리는 대한상공회의소의 추천을 받아 이곳을 방문했다.

이마트는 본사 인력 분산근무, 임산부의 무기한 재택근무, 팀별 시차출근제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계산대 간격을 넓게 조정하고 문화센터와 체육시설 영업을 중단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 중이라고 총리실은 전했다.

정 총리는 "대구·경북이 안정세로 돌아섰고 호남과 제주, 강원, 충청, 인천도 비교적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는데 서울·경기는 불안한 상태"라며 "해외에서 유학생과 교민, 외국인 등이 많이 들어오고 있고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늘어나면 어쩌나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보름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열심히 해서 상황이 조금 나아지고, 효과가 있었지만 아직은 긴장을 유지해야 해 2주간 실천기간을 더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상생활과 영업활동 자제로 국민과 소상공인·중소기업 등이 불편을 겪고 있지만 전염병에 걸려 치료하는 것보다 예방이 훨씬 낫고 많은 사람들이 확진돼 혼란스러운 것 보다 지금의 고통을 감내하는 것이 나아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할 수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이어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화상회의를 하는 모습을 지켜본 데 이어 좌석 별로 아크릴 칸막이가 설치된 직원 식당, 간격이 조정돼 운영중인 계산대 등을 둘러보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