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국철도, 열차 출입문 손소독제 비치…코로나19 철통방역

  • 역 출입문, 수유실 등 항균필름 부착
  • 기사입력 2020-04-06 14: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철도(코레일)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철도역 이용객이 자주 접촉하는 곳에 항균필름을 부착하고, KTX·무궁화 등 열차 출입문에 손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코레일에 따르면 KTX 주요 정차역과 수도권·부산 전철역 등 전국 100여개 철도역에 항균필름이 부착됐다.

[한국철도 제공]

고객의 손이 자주 닿는 출입문 손잡이, 엘리베이터, 수유실과 고객대기실 자동출입문 버튼 등에서 간접접촉에 의한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이다.

전국 철도역도 매일 2회 이상 방역하고 있으며 이용객 동선을 따라 맞이방, 화장실, 승강기, 매표창구, 승차권자동발매기 등 역 시설을 수시로 소독하며 집중관리하고 있다.

고객과 직원 접촉 최소화를 위해 역 창구에 투명 칸막이를 설치하고, 역사 주요 이동통로에는 고객용 손 소독제를 비치했다.

[한국철도 제공]

또 지자체, 외부기관의 협조를 받아 서울역, 부산역 등 전국 주요 90개역에 100대의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했다.

KTX, 새마을호, 무궁화호 등 열차 객실 출입문에 손소독제도 비치해 철도 이용객의 개인 위생 보호에도 힘쓰고 있다.

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