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3040 무지하고 무논리”…김대호 통합당 후보 논란

  • 기사입력 2020-04-06 14: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관악갑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가장 왼쪽)가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관악갑 김대호 후보, 영등포갑 문병호 후보, 나경원 서울선거대책위원장, 김 위원장, 미래한국당 원유철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중구성동을 지상욱 후보, 강북갑 정양석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박재석 수습기자]4·15 총선에서 서울 관악갑에 출마하는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가 6일 “30대 중반부터 40대는 논리가 없고 무지하다”라는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특정 연령대 유권자를 싸잡아 비난했다는 점에서 3040세대를 비하했다는 비판이 쏟아진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선거대책회의에서 “60대와 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환경에서 발전했는지 알지만, 30대 중반에서 40대는 그런 걸 잘 모르는 것 같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돌아다니다보면 60~70대의 반응은 뜨거운데 30대 중반부터 40대는 차갑다”며 “이분들(3040)은 태어나보니 살만한 나라가 됐고, 이분들 기준은 유럽이나 미국쯤 되는 것 같다. 왜 대한민국은 이것밖에 안 되나에 대해 이른바 보수 수구 기득권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0~70대는 컵에 물이 반컵이나 있다고 하지만 30~40대는 반컵밖에 없다고 한다”며 “이들 문제의식은 대한민국 발전의 동력이 될 수 있는데 문제는 대한민국이 어떻게 발전됐는지 모르니까 기존 발전 동력을 파괴하는 것 같다는 것이 문제의 핵심”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또 “50대 민주화 세력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있다”며 “근데 30대 중반에서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막연한 정서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주장했다.

그동안 연일 구설에 휘말렸던 통합당은 이번엔 ‘세대비하’ 논란까지 불거지며 다소 난감한 모습이다.

앞서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 “호기심으로 방에 들어왔는데 적절하지 않다 싶어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이어 48.1cm의 역대 최장 비례대표 투표용지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키 작은 사람은 자기 손으로 들지도 못한다”고 말해 ‘신체비하’라는 비판을 받았다.

여기에 당 공식 유튜브 진행자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임기를 마친 후 교도소 무상급식을 먹어야 한다’고 발언해 곤욕을 치렀다.

yuni@·jsp@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