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승 3억원’ PBA 파이널 대회 취소…코로나19 여파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우승상금 3억원의 초대형 당구 이벤트인 PBA 파이널 대회가 아쉽게 취소됐다.

PBA는 시즌 최고 기량의 선수들이 펼치는 왕중왕전 격으로 개최할 예정이었던 ‘2019-2020 신한금융투자 PBA-LPBA 파이널’을 취소하고 19-20 시즌 축소 종료를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당초 2월 28일~3월 6일 개최를 연기한 PBA는 새 개최기간을 4월로 잡았었다. 그러나 현재 코로나19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도 급하게 확산하며 외국인 선수들의 입국마저 불가능한 상황이 됐다.

PBA는 이 대회 타이틀 스폰서인 신한금융투자(대표 이영창)와 협의해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PBA 측은 “프로당구 출범 원년에 시즌을 축소 종료 하게 되어 많은 아쉬움이 남지만, 선수들의 안전과 PBA투어 구성원 보호를 위해 대회의 취소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yj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