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제네시스 G80, BMW 5시리즈 위협"…해외 매체 호평

  • "파워트레인 성능 강력해"
    엠블럼 형상화한 전면 디자인 호평
    고급소재와 '여백의 미' 구성 설명
  • 기사입력 2020-04-06 10: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세대 제네시스 G80 [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의 신형 세단 G80의 디자인과 성능이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일부 매체에서는 BMW의 5시리즈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6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매체 로드앤트랙은 "신형 G80는 BMW 5시리즈의 강력한 라이벌"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새로운 후륜구동 플랫폼과 3.5 터보 엔진이 즐거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오토블로그 역시 "G80은 경량화 소재를 적용해 이전보다 가벼워졌고 3.5터보는 최고출력 375마력으로 기존 3.3 터보 엔진보다 강력하다"고 소개했다.

모터트렌드는 "신형 G80이 이전 모델과 비교해 진정한 발전을 이뤘으며, 경쟁력이 동급에서 가장 뛰어나다고 본다"고 총평했다.

성능 뿐 아니라 내외관 디자인에 대한 호평도 쏟아지고 있다.

제네시스 엠블럼을 형상화한 대형크레스트 그릴과 쿼드램프를 통해 브랜드 디자인 정체성을 형성한 것에 대한 호평이 많았다.

글로벌 자동차전문 사이트 '모터1'은 "GV80를 통해 먼저 선보인 독창적인 외관을 세단 형태에 맞게 잘 해석해 적용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독일차가 장악한 고급 승용차 시장에서 신선하게 다가온다"며 프리미엄 브랜드 반열에 제네시스를 포함시켰다.

'모터트렌드'는 "인테리어 품질은 어떤 경쟁 모델에도 뒤지지 않는다"며 특히 비상등과 시동 버튼이 대시보드 우드 트림에 적용된 방식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

카앤드라이버 역시 "새로운 G80는 존재감이 넘치고 실내가 고급스럽다"며 "특히 대시보드 디자인이 압도적"이라고 말했다.

'로드앤트랙'은 "깔끔하고 단순한 디자인과 고급 소재로 인테리어를 크게 개선했다"며 현수교에서 영감을 얻은 디자인 주제 '여백의 미'를 상세히 설명했다.

제네시스는 미국 시장에서 지난해 초 '북미 올해의 차(COTY)'에 G70가 선정되고 올해 초에는 JD파워가 선정한 내구 품질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