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건희 회장 한남동 자택, 공시가 400억 돌파…전국 1위 주택 올라

  • 지자체별 개별 단독주택 공시 예정가격 열람 중
  • 기사입력 2020-04-02 17: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단독주택 역대 1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의 공시가격이 올해 4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전국 개별 단독주택의 공시 예정가격이 지방자치단체별로 공개된 가운데 공시 예정가격 열람 기간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8일까지다. 이후 이의신청 접수 등을 거쳐 최종 공시가격이 결정된다.

2일 서울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의 한남동 자택(1245.1㎡) 공시가는 작년 398억원에서 올해 408억5000만원으로 2.6% 오를 예정이다.

이 집은 작년 고가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50% 이상 폭등할 때 비슷한 폭(52.4%)으로 오른 바 있다.

올해에는 작년 많이 오른 한남동 등지의 표준단독주택 가격 상승률이 1∼2%대에 그친 바 있는데, 주변의 개별 단독주택이 표준단독주택을 기준으로 가격이 조정되기에 이와 비슷한 정도로 상승폭이 현저히 꺾인 셈이다.

전국의 모든 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지자체가 산정할 수 없기에 한국감정원이 22만채의 표본단독주택을 뽑아 가격을 정하면 지자체가 이를 참고로 주변 개별 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정한다.

두번째로 비싼 집도 이태원동의 이 회장 소유 주택(3422.9㎡)으로 작년 338억원에서 올해 342억원으로 1.2% 오른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소유한 서울 용산구 한남동 주택 모습 [연합]

3위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한남동 주택(2604.7㎡)으로 279억원에서 287억4000만원으로 3.0% 오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올해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발표됐을 때 이 회장의 또다른 한남동 자택(2861.8㎡)은 표준단독 중에서 가장 비싼 주택의 자리에 올랐다. 작년 270억원에서 올해 277억1000만원으로 2.6% 상승했다.

한남동의 정몽구 현대차 회장 자택(950.7㎡)은 109억원에서 113억2000만원으로 3.9% 오르고,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소유한 집(2049.2㎡)은 271억원에서 279억원으로 2.9% 오를 예정이다.

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