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文대통령 “소방관 국가직 전환, 헌신·희생에 국가가 답한 것”

  • SNS에 축하 메시지
  • 기사입력 2020-04-01 20: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나뉘어 있던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일원화된 것을 두고 “소방관들의 국가직 전환은 소방관들의 헌신과 희생에 국가가 답한 것”이라며 소방관들의 헌신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국가직 공무원으로 처음 출근한 모든 소방관에게 축하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이 겪는 재난 현장에는 늘 소방관이 있다”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겪으면서 방화복이 아니라 방호복을 입은 소방관들의 모습을 전국 곳곳 방역의 현장마다 볼 수 있다”고 적었다.

이어 “소방직의 국가직 전환은 국민이 받는 소방 서비스의 국가 책임을 높이는 것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방관들에게 보답이 되고 자긍심이 됐으면 한다"면서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기념식도 못 했을 텐데 마음으로나마 함께 축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전국 소방공무원은 지난 1973년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이원화된 지 약 47년 만에 이날 국가직으로 일원화되면서 전체 소방공무원(5만3천188명)의 98.7%인 지방직 5만2천516명이 국가직으로 전환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