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김재중, “코로나19 감염됐다”…만우절 장난에 뭇매

  • 기사입력 2020-04-01 16: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재중 [연합]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가수 겸 연기자 김재중(34)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만우절 거짓말로 비판이 일고 있다.

김재중은 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면서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다”고 했다.

그는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다”면서 “한 병원에서 입원해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돈다”고 적었다.

김재중이 글을 올린 이후 다수의 매체를 통해 보도가 이어지자 그는 글을 수정하며 ‘만우절 거짓말’이었다고 밝혔다.

김재중은 “현 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기자”면서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고 썼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절대 남의 일이 아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면서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김재중은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란다”며 글을 맺었다.

경감식을 일깨우기 위한 ‘만우절 거짓말’이었다고 하나,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며 잦아들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의 실언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정부는 코로나19 관련 만우절 거짓말을 자제할 것을 여러 차례 당부했다. 이날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오늘은 서양에서 유래한 만우절이지만, 지금은 매우 엄중한 시기”라면서 “장난전화나 잘못된 정보를 수용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보다는 오늘과 같은 기회를 활용해서 평소 뜸했던 가족과 지인들께 연락해서 안부를 묻고 대화를 나누시는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현재 김재중은 일본에서 체류하며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