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류현진, 역대 MLB 99번 대표하는 선수 될 수도”

  • 기사입력 2020-03-31 13: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도 배번 99번을 대표하는 선수가 될 수 있을까?

미국 스포츠 온라인 매체 디애슬레틱은 그렇다고 본다.

이 매체는 31일(한국시간) 역대 메이저리그 배번별 최고 선수를 꼽으면서 류현진의 이름을 언급했다.

디애슬레틱은 등 번호 99번을 대표하는 역대 최고의 선수로 강타자 매니 라미레스(48)를 꼽은 뒤 "몇 년 지나지 않아 류현진 혹은 에런 저지(뉴욕 양키스)가 이 자리를 꿰찰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류현진을 제치고 이름을 올린 라미레스는 2000년대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슈퍼스타다.

그는 2002년 아메리칸리그 타격왕에 올랐고, 2004년엔 홈런왕을 차지하며 정교함과 파워를 고루 갖춘 당대 최고의 타자로 이름을 날렸다. 올스타에도 12번이나 선정되며 많은 인기를 누렸다.

류현진과 함께 이름을 올린 저지 역시 2017년 아메리칸리그 홈런왕과 신인상을 받은 슈퍼스타다.

류현진이 미국 현지에서 얼마나 높은 평가를 받는 선수인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류현진과 99번의 인연은 200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는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뒤 15번을 배정받았지만,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에서 뛰다가 한화로 돌아온 15번의 원래 주인 구대성이 이를 되찾아가면서 99번을 택했다.

류현진은 한화가 마지막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1999년의 영광을 되찾겠다며 99번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그는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면서 99번을 계속 달았고, 토론토로 이적한 뒤에도 등 번호를 바꾸지 않았다.

배번을 넘어 숫자 99에 관한 류현진의 애착은 대단하다.

그는 KBO리그 통산 98승을 기록하던 2012년 10월 4일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와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한국에서 99승을 채우고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겠다"며 역투를 펼치기도 했다.

그는 해당 경기에서 10이닝 동안 무려 129개의 공을 던지며 12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침묵으로 99승을 채우지 못하고 한국을 떠났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