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3세대 G80 출시 첫날 2만2000대 계약…현·기 차종 '역대 최다'

  • 올 판매량 3만3000대의 3분의2 달해
  • 기사입력 2020-03-30 2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이정환 기자]제네시스 G80 신차가 출시 첫 날 2만대 넘게 팔리면서 새역사를 기록했다.

30일 현대차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대표 세단인 G80의 3세대 모델인 '디 올 뉴 G80 판매를 시작해 하루만에 2만2000대 계약이 체결됐다. 이는 현대차와 기아차, 제네시스 모든 차종중 역대 최다 계약건수다. 또한 올 판매량 3만3000대의 3분의 2가 첫 날에 팔린 셈이다.

제네시스는 30일 온라인으로 출시행사를 갖고 G80의 완전 변경 모델 디 올 뉴 G80를 출시했다. 세계 최초로 신형 G80를 선보인 이날 행사는 유튜브, 네이버 TV, 페이스북 등을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 방식으로 한국, 북미 등 전 세계 주요 지역에 중계됐다.

2008년 1세대 모델(BH)과 2013년 2세대 모델(DH)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탄생을 이끈 G80는 브랜드 출범 이후 2016년 2세대의 상품성 개선 모델부터 G80라는 이름으로 출시됐다.

G80 완전변경 모델은 가솔린 2.5와 3.5 터보, 디젤 2.2 엔진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가솔린 2.5 5247만원, 3.5 터보 5907만원부터, 디젤 2.2는 5497만원부터다.

가솔린 3.5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380마력(PS), 최대토크 54.0kgf·m 등 동력 성능이 동급 최고 수준이고 복합연비는 9.2㎞/ℓ 다. (2WD, 19인치 타이어 기준)

신형 G80는 외양은 우아하면서 쿠페처럼 날렵하다. 제네시스 3세대 후륜구동 기반 플랫폼으로, 차체를 낮춰 무게중심이 아래로 가도록 설계됐다.

차량 무게를 125㎏ 줄이고 초고강도 강판 비율을 높여서 민첩성과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앞부분에는 제네시스 디자인 상징인 크레스트(방패모양) 그릴과 '두 줄' 모양 쿼드램프(4개 램프)가 있다.

옆부분에는 쿼드램프에서 시작돼 뒤로 갈수록 낮게 이어지는 파라볼릭 라인(포물선)이 우아한 느낌을 준다.

실내는 여백의 미를 강조했다. 뒷좌석 높이를 낮춰서 머리 위 공간과 다리 공간을 넓혔다.

고급 세단답게 첨단 안전·편의 사양을 대거 탑재됐다. 충돌이나 급제동 예상시 동승석 등받이를 당겨 안전한 자세로 조정하는 프리액티브 세이프티 시트(PSS)와 에어백 10개, 평행·직각 주차 지원, 제네시스 카페이 등이 있다.

가솔린 모델에는 전방 카메라 등으로 노면 정보를 먼저 파악하고 서스펜션을 미리 제어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이 적용됐다.

그 밖에도 차로 변경 보조, 운전 스타일 연동, 지능형 전조등 등 다양한 주행보조 기술이 있다.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제네시스 모델을 위해 차세대 센서 융합 기술을 개발했으며, 이는 동급 최고 안전성을 제공하기 위한 핵심 성과"라고 말했다.

G80에는 엔진, 구동방식, 색상, 옵션 등을 원하는 대로 구성하는 개인 맞춤형 상품 '유어 제네시스' 시스템이 적용된다.

제네시스는 1월엔 첫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80을 내놨고 내년까지 GV70, 전기차 모델을 추가할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4월 중순부터는 직원이 고객을 찾아가 시승과 상품 설명을 해주는 무빙 라운지를 운영한다.

31일부터 4월 26일까지 하남 제네시스 스튜디오에서 G80 특별 전시를 한다.

4월 30일까지 G80 고객 100명에게는 인기 미술 작가의 작품을 구독하는 '오픈갤러리' 이용권을 증정한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