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4월 전국 5만2000가구 분양 예정…전년동월比 3배 증가

  • 코로나19로 3월 분양, 예정물량의 32%에 그쳐
  • 기사입력 2020-03-30 09: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 4월 전국 아파트 분양물량 [직방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다음 달 전국에서 아파트 5만2000가구가 분양할 예정이다. 다만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유예 기간이 3개월 더 미뤄지면서 분양 예정 물량은 변동될 가능성이 높다.

30일 직방에 따르면 4월 전국 53개 단지에서 공급 예정인 총 5만2079가구 가운데 3만5772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분양 일정이 대거 연기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2월에 조사 당시 3월 분양예정단지는 44개 단지, 총 3만3433가구, 일반분양 2만7689가구였다. 하지만 이 가운데 실제 분양이 이루어진 단지는 14개 단지, 총 1만584가구(32%), 일반분양 7723가구(28%)로 나타났다. 예정 대비 32% 정도만 실제 분양으로 이어졌다.

3월 분양이 예정돼 있던 단지 중 4월로 미뤄진 단지는 16개 단지, 1만3344가구이며 나머지 단지들도 상반기 분양으로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

4월 분양 예정 물량은 전년 동월과 비교해 총 가구수는 273%, 일반분양 물량은 215% 각각 증가할 전망이다.

3월 분양예정과 실제 분양 실적 비교 [직방 제공]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유예기간이 오는 7월 28일로 3개월 연기되면서, 4월 말까지 모집공고를 내기 위해 서두르던 정비사업 아파트들은 분양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 등으로 최근 견본주택을 개관하지 않고, 사이버 견본주택으로 대체하는 단지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달 분양한 대부분의 아파트가 사이버 견본주택을 적극적으로 활용했으며, 이러한 현상은 다음 달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내달 전국에서 공급 예정인 5만2079가구 중 3만7665가구가 수도권에서 분양 준비 중이며, 이는 전체 분양의 72%이다. 경기도가 1만7202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되어 있다. 지방에서는 1만4414가구의 분양이 계획돼 있다.

서울시에서는 10개 단지 1만2709가구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개포주공1단지재건축’, ‘흑석3자이’ 등 정비사업 아파트들에 분양이 집중돼 있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정비사업 총회 소집 일정이 연기되는 단지들이 늘어나면서 분양일정에 변동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견본주택 개관 등 오프라인 마케팅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주목도가 높고 분양 성공 확률이 높은 수도권 중심으로 아파트 분양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