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미국발 입국 검역강화 첫날…1294명 들어와 ‘유증상자’ 87명

  • 27일 0시부터 검역강화…입국자 86% 내국인
  • 기사입력 2020-03-28 12: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한 첫날인 27일 미국에서 국내로 들어온 사람은 1294명으로, 이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자는 87명이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연합]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8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발 입국자 중 유증상자 87명과 단기 체류하는 외국인 14명은 공항에서 선제 격리하고 진단검사를 시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총괄반장은 "현재 진단검사 결과를 집계 중"이라며 "양성인 경우는 중증도에 따라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해 치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 0시부터 미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의무화했다. 입국 당시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공항에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되면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받는다. 음성으로 확인되면 퇴소해 14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된다.

입국 시 증상이 없는 내국인 및 장기체류 외국인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자가격리중 증상이 발생하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다.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에 따른 생활비는 지원하지 않는다.

27일 미국에서 들어온 1294명 중 1109명(86%)이 내국인이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미국, 유럽 등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자가격리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윤 총괄반장은 "최근 해외에서 들어온 입국자 등이 자가격리를 지키지 않는 사례가 잇달아 발생해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미국과 유럽 입국자는 2주간 자가격리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위반 시에는 감염병예방법, 검역법에 따라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며 "다른 국가에서 입국하신 분들도 2주간 자가격리를 강력하게 권고드린다"고 덧붙였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