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봉화~울진 국도 36호선, 내달 1일 개통…통행시간 15분 단축

  • 국토 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기사입력 2020-03-29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도36호선 서면·근남 국도건설공사(1,2공구)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국토교통부는 울진군 금강송면에서 울진읍까지 19.3㎞ 구간의 국도 36호선을 신설‧개통해 경북 봉화에서 울진을 잇는 국도 36호선 신설 사업(2차로, 40.2㎞)을 마무리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개통되는 국도 36호선 ‘서면~근남’ 도로건설공사는 지난 2010년 6월 착공돼 10여 년간 총 2984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앞서 2016년 7월에 개통된 국도 36호선 ‘소천~서면(봉화군 소천면~울진군 금강송면, 20.9㎞)’ 구간과 연계돼, 경북 봉화에서 울진까지 이어지는 국도 36호선 전 구간이 신설‧개통됐다.

이 구간은 백두대간을 통과하는 구간으로 그동안 수도권 등 서쪽 지역에서 울진을 가기 위해서는 도로 폭이 좁고(6.5~7.5m) 구불구불한 도로를 이용하게 돼 교통사고 위험과 함께 많은 불편이 있었다. 앞으로는 터널과 교량으로 이어져 쭉 펴진 도로(폭 10.5m)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신설되는 도로는 취락지역을 우회하게 돼 해당 구간의 통행시간이 기존 35분에서 20분으로 대폭 감축되는 등 안전성과 편리성이 함께 증진된다.

특히 경북 북부 산악지역 동서 구간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연결돼 국토 균형발전과 함께 동해항만-내륙간 물류 수송 활성화로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용석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은 “봉화~울진 간 국도가 완전하게 개통되면서 멀고 위험하게 느껴지던 울진 가는 길이 한결 개선돼 지역간 교류 활성화 등 지역경제 발전이 기대된다”며 “반면 도로 선형이 좋아져 과속이 우려되는 부분도 있으니 운전자의 안전한 운행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