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용인시, 입국 무증상자 자체 특별수송..24시간 진단검사

  • 기사입력 2020-03-27 12: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오는 28일부터 미국이나 유럽은 물론 기타 국가에서 입국한 무증상 시민도 자체적으로 특별수송해 24시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한다고 27일 밝혔다.

입국자를 통한 가족 간 감염 등 2차 감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다. 현재 입국자 중 발열이나 인후통 등 유증상자는 공항검역소에서 진단검사를 진행한다. 무증상자는 각 지자체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가족간 감염을 포함한 2차 감염이 잇달아 나타나고 있다.

시는 입국하는 무증상 시민 전원을 시가 직접 수송해 관할 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할 방침이다. 진단검사 비용은 전액 국·도비로 지원된다. 특별수송 비용은 시가 부담한다. 시는 재난관리기금에서 예산을 배정해 콜밴 등 전문이송차량으로 입국 시민을 보건소까지 이송키로 했다. 시는 지난 26일 재난문자를 통해 전 시민을 대상으로 입국 예정자를 조사했다. 이날 현재 미국·유럽발 입국자 19명, 기타국가발 입국자 11명 등 30명을 접수했다.

용인시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위한 검체를 채취하는 모습. [용인시 제공]

추가 입국자에 대해선 콜센터를 통해 지속해서 접수할 계획이다. 정부 방침에 따라 미국·유럽발 입국자는 증상 유무와 무관하게 전원 14일간 의무 자가격리를 해야한다. 자체 자가격리 여건을 갖추지 못한 시민은 시 자체 격리시설로 이송할 예정이다. 시는 현재 72실 규모 격리시설을 유지하고 있다.

자기 주택에서 자가격리를 하려면 2개 이상 분리된 화장실과 독립된 공간 등을 갖춰야 한다. 기타 국가에서 입국한 경우 진단검사와 보건교육 후 모니터링을 하게 된다. 시는 미국·유럽발 입국자는 전담 공무원을 1대1 매칭해 관리하고 기타 국가 입국자는 모니터링하는 등 14일간 관리할 계획이다.

공항검역소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입국자는 자가격리 상태에서 모니터링을 하는데 잠복기에 있을 가능성에 대비해 14일간 적극적으로 추적관리할 방침이다. 이날 이전에 입국한 무증상 시민에 대해서도 14일간 추적관리 하고 증상이 있을 경우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무증상 입국 시민을 통한 2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특별수송과 24시간 진단검사를 결정했다. 시민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입국 시민 콜밴 문의는 용인시청 청년담당관으로 하면 된다.

deck91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