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우리펀드서비스, 우리금융 새 자회사 사무관리 개시

  • 우리자산운용, 위탁 사무관리
    우리글로벌자산운용도 추진
  • 기사입력 2020-03-27 10: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우리펀드서비스는 지난해 8월 우리금융그룹의 자회사로 편입된 ‘우리자산운용’에 대한 사무관리 업무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우리펀드서비스는 고객이 운용하는 자산에 대한 펀드회계, 기준가격 산출 등 사무관리를 위탁받아 서비스하는 우리금융 그룹사다. 오는 9월부터는 ‘우리글로벌자산운용’에 대한 위탁 사무관리 서비스도 개시할 예정이다.

지난 2일 취임한 고영배 우리펀드서비스 대표는 사무관리 회사의 시스템 경쟁력과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조하고 있다. 수기로 이뤄지는 관리업무를 최대한 줄이고 검증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작업을 벌이고 있다.

우리펀드서비스는 기준가격 산정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제거하기 위한 ‘운용지시 포워딩 서비스(가칭)’를 개발해 특허 출원을 낼 게획이다.

이 서비스는 자산운용사로부터 받는 운용지시를 전산시스템을 통해 수신·처리여부를 자동으로 포워딩하는 시스템이다. 기존에 수동으로 처리하던 방식에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제거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강화된 영업 경쟁력을 기반으로 보험업계 진출을 위한 변액보험 기준가 산출과 국제회계기준 시스템 구축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우리금융 그룹사와 연계해 아시아권을 우선으로 글로벌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y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