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박원순 시장 “검찰이 진즉 압수수색했더라면…”

  • “신천지 교회 ‘추수꾼’, 코로나 파장 시점에도 활동”
  • 기사입력 2020-03-27 09: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가 신천지 관련 법인의 설립허가 취소를 위해 신천지 지파 사무실 2곳에서 벌인 행정조사 과정에서 확보된 '추수꾼' 존재를 입증하는 문서들.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박원순 서울 시장은 신천지 교회 발 집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검찰이 진즉에 압수수색했더라면 정부와 지자체가 방역활동을 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7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날 서울시가 확보했다고 공개한 신천지 교회의 ‘추수꾼’ 존재 증명 문건과 관련 “이게(추수꾼)이 방역의 큰 구멍이다. 신천지 교인들이 다른 교회에 침투돼 있었고, 이들이 다른 교회를 감염시켰을 수 있어서 이 명단을 달라고 했는데 받지 못했다”면서 검경의 소극적 태도를 아쉬워했다.

그는 “시는 압수수색 권한이 없고 협력을 통해서만 받아낼 수 밖에 없던 상황에서 검경의 압수수색 조치가 간절했다”고 했다. 검경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신천지 본부가 당국에 비협조적이어서 지자체로선 막대한 비용과 행정력이 낭비됐다는 것이다.

추수꾼이란 다른 교회나 종교시설에 은밀히 침투해 신도를 빼오는 신천지 신도를 일컫는 말이다. 이들은 특히 코로나19 파장이 컸던 시기에도 활동을 계속해 온 것으로 서울시가 행정조사를 벌여 확보한 문건을 통해 확인됐다.

박 시장은 “그 중 특별히 의미있는 문건이 3가지다. 하나는 31번째 확진자 발생 나흘전 작성된 총회 본부 문건인데, 12지파 ‘특전대’에 현황을 보고하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른바 추수꾼이 코로나 파장을 몰고 온 시점에도 특전대 활동을 하고 있었고, 다른 교회, 다른 교단, 심지어 사찰까지 투입해서 누구를 만나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 상세하게 나와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번째 문건은 코로나 위기경보가 격상 됐던 시기에 이만희(신천지 교주)의 특별지령이다. 심지어 특정한 교단을 정복하자는 목표가 들어있다. 이건 정상적 선교활동이 아니다 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신천지 교회의 여러 위법을 하고, 공익을 저해하는 반사회적 단체임이 분명한데, 검찰 수사를 하지 않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했다.

박 시장은 또 전날 신천지 관련 사단법인 ‘새하늘 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의 설립허가를 취소한 것과 관련해 “신천지 교회와 이 사단법인이 목적과 사업이 똑같다. 신천지 교회는 조직적으로 전국적으로 정부 방역 활동을 방해했고, 이것을 은폐하다보니 코로나 확산에 결정적 역할을 하지 않았나. 신천지 확진자가 전국에서 5000명 넘게 나왔으니까”라며 “국민의 심각한 안전을 침해하고, 모략전도하고 다른 종교의 신자를 빼가는 파렴치하고, 반사회적 단체라는 걸 이번에 신천지 문건을 통해 확인한 거다”고 강조했다.

jshan@heraldcorp.com

서울시가 신천지 관련 법인의 설립허가 취소를 위해 신천지 지파 사무실 2곳에서 벌인 행정조사 과정에서 확보된 '추수꾼' 존재를 입증하는 문서들. [서울시 제공]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