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일 프로야구 스타 후지나미 코로나 확진…시즌 개막 또 연기될 듯

  • 한신 선수 3명 확진에 선수단 자가격리·훈련 중단
  • 기사입력 2020-03-27 07: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후지나미 신타로./한신 홈페이지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일본프로야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왔다. 이미 3월20일에서 4월 24일로 연기됐던 일본프로야구 개막은 또 다시 연기가 불가피해보인다.

재팬타임스 등 일본 언론은 27일 "한신 타이거스의 투수 후지나미 신타로(26)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미국에 진출한 오타니(LA 에인절스)와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투수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후지나미는 최근 "냄새를 맡기 어렵다"고 후각 문제를 호소하다 24일과 25일 일본 효고현의 병원에서 진찰을 받았다. 병원은 코로나19 검사를 권했고, 양성 반응이 나왔다.

후지나미와 최근 함께 식사한 팀 동료 2명도 확진판정을 받았다. 한신은 26일부터 훈련을 중단하고, 선수단에 자가 격리를 지시했다.

비상이 걸린 일본야구기구(NPB)는 곧 회의를 열어 구단 훈련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한신이 속한 센트럴리그 6개 구단은 27일 임시 이사회를 열기로 했다.

스포츠전문지 스포츠닛폰은 "후지나미 확진이 야구계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 4월 24일 개막 목표를 지키기 어렵다"고 전했다.

NPB는 코로나19 확산 위험에도 시범경기를 치르고, 최근까지 홈과 원정구장을 오가며 평가전을 했다. 무관중으로 경기를 진했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상대 팀과의 경기'를 강행한 NPB도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