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종걸 “통합당의 핑크색은 색정 상징”

  • 기사입력 2020-03-26 19: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더불어민주당 출신으로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으로 이적하는 이종걸 의원이 26일 미래통합당의 상징색인 핑크색을 두고 '색정', '도색'을 상징한다고 발언했다가 논란이 일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포르노처럼 공공연하게 색정을 자극하는 영상물을 '핑크 무비' 혹은 도색 영화라고 한다"며 "핑크의 이런 상징을 볼 때 이 당(통합당)이 상징색을 핑크로 선택한 것은 놀라운 혜안을 보여준다"고 했다.

이어 "'도색당'이 총선에서 이겨 감성과 가짜뉴스로 국민을 자극하는 '도색 정치'를 펼친다면 21대 국회는 그 시작부터 협치가 사치이고 정치개혁은 희망고문이 될 것"이라며 "더불어 패밀리(민주+시민당)가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당 임윤선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핑크는 생명과 치유, 따뜻함을 상징한다"며 "그런데 이 의원은 핑크를 보며 포르노를 떠올렸다고 한다. 색정, 도색 등 입에 담기 민망한 단어들로 자신의 SNS를 도배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5선의 여당 중진 의원이고, 때는 n번방 사건으로 대한민국이 어지러운 때"라며 "제아무리 과거 여성 대통령을 향해 '그X'이라 했던 사람이라고 해도 지나치게 경박하다"고 밝혔다.

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도 보도자료를 통해 "시민당은 핑크를 좋아하는 모든 사람을 잠재적 성도착증 환자로 매도한 이 의원을 즉각 제명하라"며 "배설에 가까운 막말에 충격을 금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미래한국당의 상징색은 통합당과 같은 핑크색이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이 의원은 원래의 글에서 '핑크' 관련 부분을 삭제하고 "20대 국회 때 보수 야당의 행태가 너무 상식 이하여서 당의 상징색과 관련해 조금 과한 표현을 한 것 같다"고 해명의 글을 남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