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캐스팅보트’ 국민연금도 조원태 회장에 손…주총 승기 잡았다

  • 조 회장, 국민연금 2.9% 포함 지분 40.39% 확보
    3자 연합은 42.13%…경영권 분쟁 장기전 가능성
  • 기사입력 2020-03-26 16: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왼쪽부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헤럴드DB]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한진가(家) 장남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진영의 경영권 분쟁에서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연금이 한진칼 주주총회를 하루 앞두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사실상 조 회장이 주총에서 승기를 잡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한진칼 지분 2.9%를 보유해 이번 주총의 막판 변수로 여겨졌던 국민연금이 일부 위원의 이견에도 조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 ‘찬성’ 결정을 내렸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이날 제8차 위원회를 열어 오는 27일 열리는 한진칼 주총에서 사내이사 선임의 안건 중 조원태 회장과 하은용·김신배 후보에 ‘찬성’ 의견을 냈다. 앞서 국민연금의 의결권 자문사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에 대해 찬성을 권고한 것에 이은 예견된 결과다.

기업지배구조원은 지난 13일 한진칼 주주총회 의안 보고서에서 “한진칼 이사회는 외부 주주가 요구하는 지배구조와 재무 개선의 의지를 보여주고 이사회 결의를 통해 한진칼의 장기적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한 점이 인정된다”며 “이사회 안이 보다 기업의 장기적인 주주가치 제고에 부합하는 것으로 판단해 찬성 투표를 권고한다”고 설명했다.

‘3자 연합’의 주주 제안 후보에 대해서는 “주체 구성원들의 이해관계가 불투명하고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을 주장하면서 제안한 후보의 전문성이 특별히 이사회 측 후보보다 더 높다고 볼만한 사정을 찾기 어렵다”며 ‘불행사’를 권고했다.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인 ISS도 조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경영권을 분쟁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사진은 서울 중구 한진그룹 본사 모습. [연합]

이날 국민연금의 결정으로 27일 한진칼 주총의 승부는 사실상 조 회장의 승리로 정해졌다는 것이 재계 안팎의 분석이다.

조 회장은 이번 주총에서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지분 22.45%와 ‘백기사’ 델타항공의 지분 10.00%, 중립에서 다시 ‘백기사’로 입장을 선회한 카카오 1.00%, 대한항공 자가보험·사우회 3.79%, GS칼텍스 0.25%에 이어 국민연금 2.9%까지 확보하며 총 40.39%를 확보했다.

반면 조 회장에 맞서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반도건설 ‘3자 연합’은 지난 24일 법원의 가처분 기각 결정에 따라 조 전 부사장(6.49%), KCGI(17.29%), 반도건설(5.00%) 등으로 28.78%에 머물게 됐다.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주총 이후의 장기전에 돌입할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3자 연합이 ‘포스트 주총’에 대비해 꾸준히 한진칼 지분을 매집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현재 3자 연합이 보유한 한진칼 지분은 KCGI 18.74%, 반도건설 16.90%,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6.49% 등 총 42.13%다.

일각에서는 반도건설이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심사 기준인 15%를 넘긴 만큼 주총 이후 지분 매집 규모를 더 늘릴 것이라고 전망한다.

재계 한 관계자는 “반도건설이 한진칼 지분을 추가로 살 가능성이 높다”며 “3자 연합이 최소 45%까지 지분을 끌어올려 향후 임시주총 소집 등을 통해 한진그룹을 견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