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코웨이, 생활고 대구·경북 코디 등에 ‘긴급생활비’ 지원

  • 방문 수수료 급감한 렌탈서비스 관리자 대상
    총 6억원 규모 지원…수수료 70% 선지급도
  • 기사입력 2020-03-26 16: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웨이(대표 이해선)가 코로나 19로 수입이 급감해 생활고를 겪는 대구·경북 지역의 사업 파트너들에게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

이 회사는 26일 정수기나 공기청정기 등을 관리하는 ‘코디’, 매트리스 관리 전문가인 ‘홈케어닥터’ 등 렌탈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사업 파트너들에게 총 6억원 규모의 재난긴급생활비를 지급하기로 했다. 대구와 청도, 경산, 봉화 지역의 사업 파트너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업이 극도로 위축된 점을 감안한 것이다.

코디 등 렌탈 서비스 관리 사업자들은 고객의 집으로 방문 서비스를 갈 때마다 서비스 수수료를 받는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방문 서비스를 미뤄달라는 고객 요청이 많아지면서 그만큼 코디들의 수입도 줄어들었다. 코웨이는 지난달부터 전국 코디들의 생계 지원을 위해 연기된 방문서비스에 대해서도 수수료의 70%를 선지급하고 있다.

코웨이는 이동이 많은 파트너들의 안전대책도 강화했다.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 위생용품 지급을 확대하고, 여러 사람이 모이는 회의 진행 여부는 철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코웨이 관계자는 “회사의 성장을 위해 함께 애쓰는 사업 파트너의 생활 안정과 건강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생활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도현정 기자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