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무디스, 올해 韓 성장률 1.4%→0.1%로 하향 전망

  • 이달 들어 두차례 성장률↓
    사우디 제외 G20국가 성장률 낮춰
    "하방리스크 여전"
  • 기사입력 2020-03-26 16: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Moody's)는 실질 국내총생산(GDP) 기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기본 전망치를 0.1%로 하향 조정한다고 26일 밝혔다. 무디스는 이달 들어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두 번 낮췄다.

무디스는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주요 20개국(G20) 경제는 올해 상반기에 전례 없는 충격을 경험할 것"이라며 이런 전망치를 내놨다. 무디스는 지난 9일 올 한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9%에서 1.4%로 조정했다.

그러면서 무디스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경제 활동이 심각하게 위축된 점을 반영했다"며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경제적 비용이 증가하고 경기 하강에 대한 정책 대응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신용평가사들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잇따라 낮춰 잡고있다. 피치는 2.2%에서 0.8%로 1.4%포인트 내렸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1%에서 -0.6%로 마이너스 성장률을 전망했다.

S&P와 피치도 하향 조정 이유로 코로나19 확산이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과 경기 둔화 가능성을 제시했다.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종전 2.6%에서 2.5%로 0.1%포인트만 낮췄다.

보고서에서 무디스는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한 모든 G20 국가의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중국 경제성장률은 3.3%로, 미국과 일본 경제성장률은 각각 -2.0%, -2.4%로 전망했다. 그 결과 올해 G20 국가 전체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0.5%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인 작년 11월 무디스는 올해 G20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6%로 제시했다.

무디스는 "각국 재정·통화 당국은 가계와 기업에 미칠 영구적인 악영향을 방지하고자 경제를 지원하는 수준을 점차 강화하고 있다"며 "정책 조치는 계속 강화되겠지만 성장에 대한 하방 리스크는 여전히 상당한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nature68@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