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청년 전월세 대출 공급 1.1조원→4.1조원 확대

  • '청년의 삶 개선방안' 일환
    만34세 이하 청년 대상 2%대 금리
    6만명 추가 혜택 예정
  • 기사입력 2020-03-26 15: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2%대 금리로 제공되는 청년 맞춤형 전·월세대출 상품 공급 규모가 기존 1조 1000억원에서 4조1000억원으로 늘어난다. 이에 6만여 명의 청년들이 추가적으로 주거비 부담을 덜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26일 국무총리 주재 현안 조정 회의에서 확정·발표된 '청년의 삶 개선방안'에 이런 방안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보증금(7천만원 이하)과 월세(월 50만원 이하)를 지원하는 상품이다. 금융위원회는 해당 대출은 평균 2%대 금리로 그간 제공됐음을 명시하며, 최근 기준금리 인하에 따라 앞으로 더 낮은 금리로 상품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금융위와 주택금융공사, 은행권은 지난해 5월 협약을 통해 1조1000억원을 공급을 목표로 청년 맞춤형 대출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지난 3월 20일까지 청년 2만5000명에게 1조2000억원을 지원했다. 이용자 중 28.5%가 소득이 없는 학생·취업준비생이었다.

평균 대출금액은 전세 대출이 5009만원, 월세 대출은 591만원(월 24만6천원)으로 나타났다. 금리는 시중 전세 대출 평균금리(2.90%, 주택금융공사 보증)보다 0.33%포인트 저렴한 평균 2.57%로 조사됐다. 평균을 바탕으로 계산했을 때 전세의 경우 월 10만원 내외, 월세의 경우 월 1만원의 이자만을 납부하는 셈이다.

금융위는 “주거비 경감 효과가 크게 나타났다“며 “이번 대출 공급 규모가 3조원 늘어남에 따라 청년 6만여명(평균 대출금액 5천만원 기준)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올해 2월부터 도입한 온라인 신청 방식을 보다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카카오뱅크를 통해 온라인(비대면) 신청이 가능하나 이를 다른 은행까지 넓혀 청년들의 접근성을 개선할 계획이다.

nature68@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