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복지
  • 코로나19 해외유입 갈수록 증가세…신규확진 104명 중 57명

  • 해외유입 확진자 지역별로 유럽 25·미주 11·아시아 3명
  • 기사입력 2020-03-26 15: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지난 25일 하루 동안 새로 확인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04명 중 절반을 훌쩍 뛰어넘는 57명이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연합]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0시 기준 확진자 104명 중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가 57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공항 검역단계에서 확인된 사람이 30명, 이후 지역사회로 돌아가 확인된 사람이 27명이다.

해외유입 사례 중 내국인은 49명, 외국인은 8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 사례는 당초 39건으로 파악됐으나, 방역 당국은 기존 확진자 중 18명도 해외 유입과 관련이 있음을 확인했다.

앞서 파악된 해외 유입 사례 39건 중 지역별로는 유럽에서 유입된 사례가 25명, 미주 11명, 중국 외 아시아 국가가 3명이다.

지금까지 조사가 완료된 해외유입 사례는 총 284건으로, 이 중 내국인이 90%를 차지한다. 내국인은 253명, 외국인은 31명으로 조사됐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