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레져
  • ‘슬로시티’ 청산도와 ‘지국총’ 보길도 “나중에 찾아주세요”

  • 완도군에 주소를 둔 사람만 여객선 탑승
    ‘코로나19’ 차단…“사태의 엄중함, 양해를”
  • 기사입력 2020-03-26 14: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여행선임기자] 한국의 슬로시티 1호로, 대표적인 청정지역 중 하나인 청산도가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관광객의 여객선 승선을 통제한다. 고산 윤선도의 보길도도 마찬가지이다.

완도군은 오는 28∼29일, 4월 4∼5일 청산도와 노화·소안·보길도를 찾는 관광객 승선을 통제한다고 26일 밝혔다.

청산도

최근 청산도 슬로걷기축제를 취소했음에도, 좁은 청산도에 주말 관광객이 1300여명에 달하고, 노화·소안·보길도를 찾는 관광객도 늘고 있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짐에 따라, 이를 차단하려는 것이다.

군은 여객선 매표 시 주소를 확인해 주민등록상 완도군에 주소를 둔 사람만 태우기로 했다.

완도 도서지역을 오가는 여객선과 여객선터미널측은 매일 배와 청사 곳곳을 2회 이상 정밀 소독하고 승선객의 발열 체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종도의 절반 크기인 청산도는 임권택 감독의 영화 ‘서편제’ 촬영지 등 명소와 잘 보존된 자연 생태, 청정 트래킹 길, 해안 절벽 바위산, 옛 파시의 자취 등 많은 볼거리, 체험거리를 갖고 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