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영탁 측, 음원 사재기 부인…“주변에 조력 구하며 노력해왔다”

  • 기사입력 2020-03-26 14: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 ‘선’(2위)을 차지하며 사랑받고 있는 영탁 측이 최근 제기된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소속사 밀라그로는 “우리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니다”라고 26일 밝혔다.

소속사는 “규모가 작은 회사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다”며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팬 여러분께 심려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다”며 사과했다.

지난달 한 매체는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는 한 가수가 2018년 음원 사재기와 불법 바이럴 마케팅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가수가 영탁이라는 추측이 나오자 영탁은 자신의 팬카페에 “누구보다 정직하게 열심히 음악 해왔다”는 글을 올리며 사재기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이 매체는 2018년 10월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발매 당시 영탁 소속사가 프로듀싱 겸 마케팅 업체 대표에게 돈을 주고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순위에 들도록 ‘음원 사재기’를 의뢰한 정황이 있다고 재차 보도하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