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서민금융진흥원, 비대면서비스 이용자↑

  • 코로나19로 비대면상담 늘어
    전년 대비 지원규모 3배 확대
  • 기사입력 2020-03-26 14: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서민금융진흥원(서금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상담창구 방문이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비대면 서비스 이용률이 크게 늘었다고 26일 밝혔다.

서금원은 지난 1월 23일 출시한 서금원 통합 앱(App)과 맞춤대출 앱(App)이 출시 두 달 만에 누적 다운로드 수 9만 8665건을 달성했으며, 이용자 수 증가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1~2월 중 비대면 채널을 통한 서민금융 지원규모는 5만7500건으로 전년 동기(1만9000건) 대비 3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채널을 통해 일평균 1438건이 지원돼 앱 출시 및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지난해 12월(일평균 1274건)에 비해 13%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대면상담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오히려 비대면 채널을 통한 서민금융상품 이용률이 높아진 것이다.

[서민금융진흥원 제공]

서금원은 “기존 비대면 채널인 서민금융콜센터와 홈페이지를 고객 맞춤형으로 개편했을 뿐 아니라, 앱을 통한 모바일 비대면 채널을 신규 확대해 서민들의 금융 편의성과 접근성을 강화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금원은 향후 뱅크샐러드, 핀다 등 핀테크업체 등과의 연계를 통해 맞춤대출, 휴면예금 원권리자 보호 등 서민금융지원의 비대면서비스 저변을 보다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이계문 원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직접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등을 방문해 서민금융상품을 알아보기 어렵거나 생업에 바빠 시간을 내기 어려운 서민들이 많다”며 “이러한 분들은 창구방문보다 간편하고 24시간 이용할 수 있는 서금원 앱이나 홈페이지 등의 비대면 채널을 적극 활용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 원장은 “서금원은 향후에도 서민들이 서민금융을 보다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수요자 입장에서의 접근 채널을 다양화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nature68@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