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D-20 판세]통합, 비례정당 ‘효과'…막판 공천뒤집기 ‘역풍 우려’

  • 공관위 취소 요청에도 ‘친황’ 민경욱 공천 확정

    부산 금정·경북 경주, 후보자 등록 당일 경선

    黃 “국민 수용 어려운 결정, 당 대표로서 최종 정리”

    총선 후 당권의식 해석…“옥새파동 연상돼 조심스러워”
  • 기사입력 2020-03-26 10: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이 4·15 총선 후보 등록을 목전에 두고 연이어 지역구 공천 결과를 뒤집으면서 총선 악영향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당 지도부가 직권으로 무효화하며 자칫 ‘공천 역풍’에 직면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26일 국회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로서 권한 내려놓고 공관위에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을 당부했으나, 국민들이 수용키 어려운 잘못된 결정에 대한 지적이 있어 당 대표로서 최종적으로 정리한 것”이라며 “좀 더 매끄럽고 보기 좋은 공천이 되도록 노력했지만 그런 점은 다소 아쉽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게 인천 연수을 민경욱 의원의 공천을 부탁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당 대표의 역할이 있고 공관위원장의 역할이 있다. 조화를 통해 공정한 공천, 혁신 공천이 되도록 노력했다”며 “그 과정에서 여러 의견이 나오긴 했으나 방향은 분명했다”고 선을 그었다.

전날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새벽 6시30분부터 이례적으로 ‘새벽 최고위’를 열어 부산 금정,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의왕과천 등 지역구 4곳의 공천을 백지화했다. 공관위는 인천 연수을의 민경욱 의원의 공천 무효와 함께 부산 금정, 경북 경주에 새로 후보를 추천하며 맞섰다.

이에 최고위는 같은 날 심야 긴급회의를 열고 민 의원의 공천을 확정했다. 공관위의 취소요청 후 4시간여 만의 일이다. 민 의원은 ‘친황’ 인사로 분류된다.

부산 금정, 경북 경주에 대해서도 경선을 결정했다. 이 지역은 총선 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26일 당일에 경선을 치러야 한다. 또, 화성을, 의왕과천에는 공천이 확정된 ‘퓨처메이커’ 청년 대신 각각 신계용 전 과천시장과 임명배 전 자유한국당(현 통합당) 당협위원장을 배치했다.

통합당 안팎에서는 미래한국당과의 비례대표 공천 갈등에 이어 지역구 공천에서도 최고위와 공관위의 대립이 이어지며 ‘공천파동’으로 비화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날 하루만에 5곳의 공천결과가 뒤집힌데 대해 ‘호떡공천’이라는 비아냥도 나온다.

‘혁신공천’이 무력화됐다는 지적도 있다. 특히, 청년후보의 공천을 취소한 것을 두고 최고위 내에서도 이준석, 신보라 최고위원이 “애초의 원칙이 흔들린 것”,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어렵다” 등 비판을 내놨다.

정치권에서는 황 대표의 위기의식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역구 공천에서 측근들이 대거 탈락하면서 총선 이후 당내 세력구도를 의식한 황 대표가 늦게나마 수습에 나섰다는 해석이다. 황 대표는 앞서 서울 강남을, 부산 북강서을의 공천도 취소하고 자신과 가까운 박진 전 의원, 김도읍 의원을 각각 공천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공관위 결정을 최고위에서 뒤집는 모양새가 좋은 모습은 아니다”며 “과거 새누리당 시절에 ‘옥새파동’ 사례가 있었던 만큼,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