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연
  • 아역 뮤지컬 배우 김유빈, “홧김에 저지른 글”…n번방 발언 사과

  • 기사입력 2020-03-25 23: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유빈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스토리에 올린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아역 뮤지컬배우 김유빈이 이번 사건과 관련한 여성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

김유빈은 2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지금 페이스북에 스토리 하나 올렸던 김유빈”이라며 “제가 아무 생각 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단 말을 드린다”라는 사과글을 올렸다.

그는 “해당 스토리는 저에게 n번방에 들어가 본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저지른 글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24일 개인 페이스북 스토리에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X들아. 대한민국 X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XX냐? #내가_가해자면_너는_XX다”라는 글을 공유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 근처에 XX 있을까 봐 무섭다’ 이거랑 다를게 뭐냐고”라는 글을 올려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김유빈은 이에 “전 텔래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다.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며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시던 더이상 제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 이번 일로 깨달은게 많고 더이상 말실수는 절대 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해명글을 올렸음에도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김유빈은 다시 한 번 사과문을 올렸다.

김유빈은 “2일 전 철 없이 제 개인 SNS 스토리에 친구공개로 게시한 사진과 글을 올렸고, 스토리가 하루가 지나서 내려갔다”라며 “제 스토리를 본 페북 친구들 몇명이 여성분들을 일반화 하는 내용에 대해 상처를 받으셨고 그 사실이 트위터로까지 전해지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저지른 언행에 대해 지금 여러분이 달아주시는 코멘트를 보며 뼈저리게 반성 하고 있다. 제 한순간의 실수로 인해 상처받고 힘들어 하시는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사과 드리는 말을 전합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김유빈은 2013년 대구 국제 오페라 축제 ‘토스카’를 비롯해 2014, 2015년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공연에 출연한 아역 뮤지컬 배우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