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도로/교통
  • 첫 해외 취항 51년 만에…제주공항 국제선 전면 중단

  • 기사입력 2020-03-14 13: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4일 오전 제주 국제공항 국제선 출발 대합실 [연합]

[헤럴드경제]제주공항 모든 국제선이 멈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하늘길이 막히면서다. 국제선 취항 51년 만에 최초다.

14일 오전 8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출발해 오후 3시 제주에 도착 예정이던 에어아시아 D7501편이 취소됐다.

말레이시아 정부가 한국인과 한국발(發) 외국인 여행자의 입국을 금지한 조치에 따른 것이다. 이로써 제주공항 모든 국제선이 중단됐다.

앞서 코로나19 사태로 홍콩을 비롯한 중국·대만 등 중화권 노선, 태국 노선 등이 지난 1일 자로 폐쇄됐다.

이어 지난 9일 0시를 기해 도쿄·오사카·후쿠오카 등 제주-일본 3개 직항 노선이 차례로 중단됐다.

제주와 중국 상하이를 잇는 춘추항공이 임시편을 운항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이번 주말 이틀간 운항하지 않으면서 제주공항 모든 국제선 비행기가 멈췄다.

평소대로라면 제주공항 동계스케줄(2019년 10월 27일∼2020년 3월 28일)에 따라 5개국 26개 노선에 주당 390편의 항공기가 운항한다.

제주공항이 모든 국제선 운휴에 들어간 것은 1968년 국제공항 인증 후, 1969년 제주-일본 오사카 노선 취항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제주공항 측은 지금 상황이라면 19일부터 이달 말까지 제주에 뜨고 내리는 국제선 항공편이 전무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