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권영진 행정명령 발동 “대구시내 신천지 교회 관련 시설 집회예배 등 금지하라”
“오늘 중 신천지 교인들 코로나19 검사 받아라”
권영진 시장이 7일 신천지 대구교회 및 관련 시설에서 집회예배 등 종교적 모임을 갖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대구시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권영진 대구시장은 7일 신천지 대구교회 및 관련 시설에서 집회예배 등 종교적 모임을 갖는 것을 금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권 시장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통해 “오늘 중 진단 검사를 받지 않은 신천지 교인들은 검사를 받으라”며 “어제 하루 검사를 받은 신천지 교인 709명 중 236명이 확진자로 확인, 양성률이 33.3%로 나왔다”며 행정명령을 내린 배경을 설명했다.

또 “신천지 교인은 자가격리를 연장하고 끝까지 진단검사를 해야 한다”며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도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최소 이틀간은 자가격리 의무를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집단생활을 하는 신천지 교인들 특성상 지난달 16일 마지막 집회 이후에도 여전히 확진자와 장시간 함께 생활한 사람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한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이들이 마지막 집회 후에 2주가 경과했고 증상이 없다는 이유로 검사 없이 자동 격리 해제될 경우 지역사회 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대구시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정명령은 별도의 해제고시가 있을 때까지 지속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형사처벌을 받게 된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