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대해상, 코로나19 피해 지원 성금 1억 기부
보험금 지급 등 금융 지원도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현대해상이 대구·경북지역의 신종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해 성금 1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의료진과 격리환자를 위해 마스크·손소독제 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해상은 성금 외에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통분담을 위해 신속한 보험금 지급, 보험료 납입 유예, 대출 만기 연장 및 연체이자 감면 등의 피해 지원과 침체된 내수경기 활성화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

코로나19 관련되거나 대구·경북지역 소재 고객이나 병원의 장기·자동차 보험금 청구에 대해서는 가장 먼저 심사해 신속히 보험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진 또는 자가격리 중인 당사 장기보험 계약자 및 건물 내 확진자 발생 등으로 영업을 중지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는 신청 후 6개월 간 보험료 납입을 유예하도록 했다.

또 코로나19 확진 또는 자가격리 중인 고객이 원할 경우 개인 대출의 거치기간과 만기 연장, 대출 연체이자 감면 등을 지원하며 보험계약대출 신청 시 신속한 심사를 통해 빠른 시일 내 대출금 지급이 되도록 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