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뷰티&패션
  • 30살 빈폴, 뉴트로 콘셉트의 ‘890311’ 라인 첫 선

  • -비이커 한남점에 첫 번째 팝업스토어 열어
  • 기사입력 2020-03-02 10: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빈폴이 30주년을 기념해 선보인 ‘팔구공삼일일(890311)’ 라인 [삼성물산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이 30주년을 기념해 ‘팔구공삼일일(890311)’ 라인을 공개했다. 빈폴 브랜드가 출범한 날(1989년 3월 11일)을 딴 890311은, 과거의 전통적인 디자인에서 벗어나 젊은 층이 선호하는 모험적인 디자인으로 재해석한 라인이다.

빈폴은 890311의 첫 번째 팝업스토어를 비이커 한남점에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핵심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가 선호하는 한남동에 29.7㎡(약 9평) 규모로 열었다. 한국 고유의 정서와 문화, 철학 등을 재해석한 뉴트로 콘셉트로 출시됐다.

890311 라인에는 1960~1970년대 시대상이 고스란히 녹아있다. 공장·버스기사의 유니폼, 럭비선수의 운동복 등에서 영감을 받아 실용성을 가미한 스트리트 웨어를 내놨다. 빈폴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체크 무늬에 스포티한 원단과 퀼팅 디자인을 적용해 신선함을 더했다.

정구호 컨설팅 고문은 “890311 라인은 스포츠와 캐주얼 감성을 세련되게 섞어 젊은 세대들이 트렌디하게 코디할 수 있다”면서 “팬츠는 배기부터 치노까지 다양하게 출시해 루즈핏으로 연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빈폴은 지난해 정구호 삼성물산 패션부문 컨설팅 고문을 영입해 대대적인 브랜드 개편에 나섰다. 노후화된 브랜드 이미지를 벗기 위해 빈폴이라는 이름만 남기고 모든 걸 바꿨다. 브랜드 로고부터 상품, 매장 디자인까지 젊은 감성을 불어넣어 젊은 세대와 교감하는 브랜드로 재탄생했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