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마스크 6만4000장이 창고에…경찰, 유통업자 적발

  • 기사입력 2020-02-29 19: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충남지방경찰청 제공]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충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9일 마스크 6만4천여장을 창고에 보관하고 있던 유통업자 A씨(37)를 적발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마스크값이 폭등하는 등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는 가운데 A씨가 마스크를 대량 보관 중이라는 첩보를 입수해 충청남도 소상공기업과와 함께 단속에 나섰다.

경찰은 A씨가 실제로 마스크를 유통했는지, 어떻게 판매할 계획이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발견된 마스크는 시중에 유통하도록 지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행위가 매점매석에 해당하거나 마스크 긴급수급 조정조치를 위반한 것인지 확인 중"이라며 "마스크 유통질서 교란 사범을 강력하게 단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