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영등포구서 첫 확진자 발생…여의동 거주 60대 남성

  • 파크원 건설 현장에서도 확진자 추가
  • 기사입력 2020-02-29 15: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울 영등포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29일 영등포구에 따르면 여의동에 사는 60대 남성이 전날 오후 11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지난 17일 감기 몸살 증상을 겪었지만 곧 호전됐고 24일 다시 증상이 생겨 28일 여의도성모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확진자와 함께 사는 아내와 인근에 거주하는 딸, 사위, 손자는 모두 자가 격리 중이다.

영등포구는 확진자 거주지 일대를 방역하는 한편 보건당국과 함께 확진자의 구체적 동선과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복합단지 '파크원' 공사 현장 입구에 임시 폐쇄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의도 파크원 건설 현장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포스코건설 직원인 신규 확진자(40대 남성)는 지난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현장 직원(인천 거주)의 밀접 접촉자로 같은 현장에서 근무하다 27일부터 자가 격리 중이었다.

이 남성은 21일 오한, 두통 등을 느꼈으며 28일 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 같은 날 오후 11시께 확진됐다.

확진자는 자택 주소는 인천이나 평일에는 여의동 숙소(시범아파트)를 이용하고 있었다.

영등포구는 포스코 건설 현장 직원 숙소를 전수 조사해 숙소 폐쇄 등 전면 조치를 하기로 했다.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