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농협, 3월 말까지 대구·경북 자동화기기 수수료면제
‘코로나 19 피해 복구’ 6억 지원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왼쪽 두번째)이 27일 서울 서대문 농협중앙회 본관 로비에서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농협 제공]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3월 31일까지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은행 자동화기기의 현금 출금 및 이체 수수료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것으로, 대구·경북 지역 농축협과 NH농협은행에서 운영하는 자동화기기(ATM/CD)에 해당된다. 다만, 다른 은행 기기를 이용하거나 타행 거래 고객, 브랜드 제휴 기기를 이용하는 고객은 적용 대상이 아니다.

농협중앙회는 앞서 대구·경북지역의 피해 극복 지원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에 5억원,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 등 총 성금 6억원을 각각 전달했다.

임직원의 감염 예방을 통한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 서대문구 농협중앙회 본관 로비에는 지난 25일부터 ‘코로나19 진료상담소’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황해창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