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법원, 전광훈 목사 구속적부심 청구 기각

  • 기사입력 2020-02-27 2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구속이 합당한지 다시 판단해 달라며 법원에 재심사를 청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2부(유석동·이관형·최병률 부장판사)는 27일 전 목사의 구속적부심 청구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구속영장의 발부가 적법하고 또 구속을 계속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되므로 구속적부심사청구가 이유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총괄대표인 전 목사는 지난 24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4월 총선을 앞두고 광화문 집회 등에서 기독자유당 등 특정 정당을 지지해 달라는 발언으로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는다.

한편, 전 목사는 오는 29일 서울 광화문에서 개최하려던 대규모 집회를 취소했다. 다만 범투본은 삼일정인 다음달 1일 연합예배 형식의 집회는 강행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