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한국인 막지 말아달라” 외교부로 불렀지만…입국 제한 강행하는 中·日

  • 대사 불러 항의했지만…中日 “양해해달라”
    베이징ㆍ상하이 등 “韓 입국자 2주 격리”
    일본, 27일부터 대구ㆍ경북 지역 입국 금지
  • 기사입력 2020-02-26 19: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2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오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국내 확진자가 늘고 있는 ‘코로나19’와 관련, 중국과 일본이 한국인의 자국 입국을 제한키로 했다. 앞서 지방 정부 차원에서 한국인의 격리를 단행한 중국에 이어 일본이 대구·경북 지역 체류자에 대한 입국 거부에 나섰다. 외교부는 대사를 불러 협조를 당부했지만, 양국은 입국 제한 조치를 강행하는 모양새다.

외교부는 “김건 차관보가 26일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와 면담을 갖고, 코로나19와 관련한 한중 간의 대응 및 협력, 중국 내 일부 지방에서 발생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에 대한 제한 조치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싱 대사와의 면담에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지만, 사실상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항의하기 위한 초치 성격의 만남이었다. 외교부는 “김 차관보는 우리 정부가 범정부적으로 선제적이고 투명한 조치를 통해 코로나19에 총력 대응하고 있음을 강조했다”며 “최근 중국내 일부 지방에서 우리 국민에 대한 과도한 제한 사례들이 발생하고 있는데 우려를 표했다”고 설명했다.

싱 대사는 우리 정부의 우려에 대해 “중국 정부는 그간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한국 정부와 국민이 보여준 중국에 대한 성원과 지지에 감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국내 한국 국민 보호 등 관련 한국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서는 “양해해달라”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국 정부는 자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며 한국에 대한 입국 제한에 나섰다. 중국은 베이징 (北京)시와 상하이(上海)시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한국인 입국자에 대해 14일 간의 격리 조치 계획 등을 발표했다. 중앙 정부 차원에서의 입국 제한 조치는 없다고 외교부는 강조했지만, 전날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에 도착했던 인천발 제주항공 승객 163명이 전원 격리되는 등 우리 국민의 피해는 점차 커지고 있다.

도미타 고지(冨田浩司) 주한일본대사도 같은날 외교부를 찾아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면담을 가졌다. 일본이 오는 27일부터 최근 14일 이내 대구·청도 지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통보한 데 따른 만남이었다. 일본은 앞서 중국 후베이성과 저장성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외국인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내렸지만, 코로나19를 이유로 중국 외 국가를 대상으로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외교부는 일본에 대해서도 한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가 양국 대사를 불러 항의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지만, 가장 가까운 두 인접국의 한국인 입국 제한은 국내 방역 상황에 따라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싱 대사는 이날 중국 정부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 “지방 정부에서 내린 조치는 한국인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다”라며 “양해하고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