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文대통령, 28일 여야대표 ‘코로나19 회동’ 추진…黃도 수락

  • 靑 “세부일정 조율중…사태 해결 위해 초당적 협력”
  • 기사입력 2020-02-26 09: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을 하고 있는 모습. 이날 만찬은 문 대통령이 모친상에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이원율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와 관련해 여야 대표와 회동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6일 “여야대표 회담을 물밑에서 추진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날짜 등 세부안을 놓고 조율중”이라며 “시국이 엄중하고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는 취지로 이번 회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취임 후 6번째이자 지난해 11월 10일 모친상 조문에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지 3개월 여만이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 측은 26일 통화에서 “청와대가 최근 28일 회동을 제안했다”며 “시간은 바뀔 수 있지만, 회동 제의 자체는 수락하겠다고 했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피해를 줄일 방안에서 추가경정예산 편성에는 공감을 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중국인 입국 금지 등 방안을 강하게 주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회동이 성사되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비롯해 주요 정당 대표들이 참석,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한 초당적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당장 ‘발등의 불’인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한 문제가 대화 테이블에 오를 가성이 크다.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회의 협조를 얻어 추경을 편성하는 것을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고 황교안 대표는 “정부와도 협조할 것은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