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정 총리 “대구 힘든 모습, 참으로 가슴 아프다…꼭 위기 극복하고 싶다”

  • 대구 상주 첫 일정 코로나19 대응 점검회의 주재…오는 29일까지 체류 예정
    매일 중대본 회의 주재…대구지역 병원·청도·안동 방문도 검토
  • 기사입력 2020-02-25 19: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구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점검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에서 ‘지휘본부’를 꾸린 후 “대구가 힘든 모습을 보면서 참으로 가슴이 아프고, 눈물까지 날 지경”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대구시청에서 ‘대구시 코로나19 대응 점검회의’를 주재, “꼭 위기를 극복하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중대본의 본부장의 자격으로 오늘 이 자리에 왔다”면서 “그냥 한 번 순시를 하거나, 또 격려를 하기 위해서 온 게 아니고 여러분들과 함께, 그리고 대구 시민들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서 왔다. 일하러 왔다고 하는 것이 저의 일성”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오는 29일까지 머물 계획이다. 대구·경북 상황에 따라 정 총리의 대구 상주 기간은 더 길어질 수도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을 맡은 정 총리는 어느 정도 사태를 진정시킨 뒤 귀경한다는 각오다. 대구·경북에서의 추가 확산을 막는 것은 물론 전국적 전파도 차단한다는 것이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대구에 머무는 동안 대구시청 내 비어있는 경제부시장 사무실을 임시 집무실로 사용할 예정이다. 숙박은 대구은행 연수원에서 해결할 계획이다.

정 총리는 “대구시민들과 함께 또 대구시, 그리고 중앙정부와 함께, 그리고 이 곳의 의료인들과 함께 우리가 힘을 모으면 분명히 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 우리는 코로나19와 싸워서 이길 수 있다고 하는 확신을 갖는다”면서 “아마 이번주가 가장 중요한 주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정부로서는 이 문제가 단순히 대구시와 경북도의 문제가 아니고 우리 대한민국의 문제라는 인식을 가지고, 또 국민 여러분들도 우리 대구시민들이 코로나 19 극복을 하실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응원을 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우리는 과거에도 많은 난관을 국민적인 합의와 또 국민들의 참여를 통해서 극복한 전례가 있기 때문에 이번에도 틀림없이 극복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여러분들과 함께 동고동락하면서 꼭 위기를 극복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오는 26일부터는 매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 범정부적 코로나19 대응을 진두지휘한다. 여기에는 중대본 1·2차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교대로 참석할 예정이며, 권 시장 등 대구·경북지역 관계자와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자리한다.

다른 부처 장·차관이나 광역단체장들과는 화상으로 연결하는 ‘영상 회의’를 통해 머리를 맞댄다는 계획이다. 정 총리는 이미 가동 중인 지역대책본부의 운영 시스템을 최대한 존중하되, 지역에서 받은 지원 요청이나 현장 애로사항을 중앙정부가 즉각적으로 대처하고 해결하도록 하는데 무게를 두면서 현장을 총괄해 나갈 방침이다.

나아가 지원이 필요한 곳 위주로 틈틈이 현장 행보도 계획 중이다.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과 군 병원 등 지역 의료기관을 찾아 병상과 의료진 확보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남병원이 있는 청도와 이스라엘에 다녀온 성지순례단 일부가 확진 판정을 받은 안동을 비롯해 경북 지역을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